티스토리 뷰








.  

Brand

Burgerking


Agency

Buzzman 








2015 10 21일은 영화 <백 투더 퓨처> 주인공 마티와 브라운 박사가

타임머신을 타고 도착했던 미래의 그 날입니다.

<백 투더 퓨처>가 약 26년 전 그린 현재(2015)에 살고 있는

팬들은 백 투더 퓨처 데이를 열어 다양한 행사를 벌였습니다.

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갖는 백 투더 퓨처 데이를 버거킹이 놓칠 리 없었겠죠?

이 날 버거킹은 어떤 영상을 선보였을까요





바이럴 영상은 두 남자가 버거킹에서 주문을 하는 장면으로 시작합니다.

한 남자가 앉아서 먹을 자리가 없다고 걱정하자 다른 남자가

의미 심장한 미소를 지으며 자리가 필요 없다면?”하고 말합니다.

이 때 두 남자 앞으로 중력을 거슬러 공중을 떠다니는 버거킹의

특별한 쟁반, 일명 ‘HOVOR TRAY’가 등장합니다.  



 


(이미지출처=유튜브)




영상 속 성우는 이 장면은 미래의 모습이라고 말하면서

‘HOVER TRAY’가 있어 자리를 찾을 필요 없이

버거킹을 문자 메시지도 쓰거나 걸어 다니며 즐길 수 있다고 설명합니다.

신 개념 쟁반으로 미래의 모습을 펼쳐 보였습니다.




(이미지출처=유튜브)



버거킹치곤 특별할(?)거 없어 보이는 이 영상이

회자 된 이유는 바이럴 영상 곳곳에 <백 투터 퓨쳐>

오마주 요소를 숨겨 놓았기 때문입니다. 

찾으셨나요? ^^

 

우선 ‘HOVER TRAY’ 같은 경우 영화 속에 나왔던

‘HOVER BOAT’(자기장을 활용해 물 위를 날 수 있는 보드)를 패러디한 작품입니다.



  


(이미지 출처=유튜브)(: 영화 속 HOVER BOARD, : 버거킹 HOVOR TRAY)



Drive-thru에서 운전자가

HOVER TRAY로 상품을 받은 후 번개처럼 사라지는 장면이 연출되었는데요.

이는 백 투더 퓨쳐에 나온 광속 자동차 드로리언(DeLorean)을 연상시킵니다.


 


(이미지 출처=유튜브)(: 영화 속 DeLorean Car, : 버거킹 DeLorean Car)



이처럼 버거킹은 세세한 오마주 요소를 넣어

버거킹의 HOVER Y TRAY 바이럴 영상이

버거킹 판 <백 투더 퓨쳐>처럼 느껴지도록 제작했습니다.





영상을 접한 사람들은 버거킹에서 실제로

HOVOR TRAY를 출시하는지에 대해 갑론을박을 벌이기도 했습니다.

이에 버거킹 측은 HOVOR TRAY의 상용화에 대한 계획은 없다고 밝히는

에피소드도 일어났습니다.

이 영상은 7일 만에 무려 10만뷰를 기록했습니다.

사람들이 많은 관심을 보이는 <백 투더 퓨쳐>데이에

재치 있는 오마주 광고로 사람들에게 재미를 제공함은 물론

버즈량(Buzz)까지 높인 버거킹의 센스가 돋보이는 영상 캠페인 사례였습니다






  •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
  • 페이스북 공유하기
  • 트위터 공유하기
  • 트위터 공유하기
  • 트위터 공유하기
댓글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