티스토리 뷰





Brand

Heinz   


Agency

David, Miami, USA   





바삭한 음식을 한결 더 풍미 있게 만들어주는 케찹!

여러분은 이 케찹이 대중화되는데 한 몫을 한 원조 브랜드를 아시나요?

1876년 토마토에 설탕을 첨가하고 고형물 함량을 높여

유리병에 담아 상품화하는 것을 시초로

케찹의 대중화가 시작되었습니다.

 


(이미지출처=Heinz)


바로 하인즈 케찹 이라는 이름으로 말이죠.

 

하인즈는 매년 10억불 이상의 토마토 케찹을 전 세계적으로 판매하고 있습니다.

전 세계 시장의 무려 3분의 1을 차지하고 있다고하는데요

 

쉽게 설명하자면 우리나라에 오뚜기 케찹과 같이

해외에서는 케찹하면 당연히 하인즈를 떠올린다고 하네요~

이런 하인즈가 30초당 무려 60억원이란 가치를 가지고 있는

50회 미국 슈퍼볼 경기 광고에 승부수를 던졌습니다.

 

과연 어떤 승부수일지 살펴보실까요?




이미 대중적으로 잘 알려져 있는 브랜드 하인즈는

슈퍼볼 광고를 통해서 사람들에게

더욱 강렬한 인상을 남기고자 했습니다.

케찹이 전할 수 있는 강렬한 메세지는 무엇일까요?

 

하인즈가 떠올린 것은 바로 핫도그 였습니다.

핫도그는 미국인들이 사랑하는 음식 중 하나인데요~

이 핫도그에 빠질 수 없는 것이 있습니다. 바로 케찹이죠~

그러나 하인즈는 이 핫도그를 평범하게 보여주고 싶지 않았습니다.

 


(이미지출처=유튜브)


하인즈가 선보인 핫도그는 음식이 아니라 강아지였습니다.

정확히 말해서는 핫도그 사이에 끼워진 강아지들이라고 할 수 있죠~

핫도그로 말장난을 하면 HOT, DOG 두 가지로 나눈 표현이 되는데요,

이렇게 핫도그 사이에 끼워진 강아지들이 달려가서

하인즈 케찹 탈을 쓴 주인에게 안기는 장면을 보여주며

귀여움과 재미를 더했습니다.

 


(이미지출처=유튜브)


광고에 나오는 BGM ‘With out you’

장면 중간 중간 들어가는 슬로우모션 기법은

왠지 애잔한 분위기까지 형성해주고 있습니다.

 



전문가들은 이 광고를 보며,

올해 동물이 등장한 광고 중 가장 흥미로우면서 중독성 있다.”

웃기면서 사랑스러우면서 병맛이다.”

등의 평을 남겼는데요~

 

하인즈는 광고 잡지 ADWEEK에서 선정한 슈퍼볼 베스트 5에 들 만큼 

소비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습니다.

 

유튜브에서만 무려 650만명이 이 영상을 시청했고,

23천명이 넘는 사람들이 ‘좋아요를 눌렀습니다

 

광고를 접한 네티즌들은 광고가 너무 사랑스럽다는 평을 남기고

하인즈 케찹 브랜드에 대한 충성심을 나타냈습니다.

 

역시 하인즈 케찹!” 이라는 반응이랄까요~

 

단순히 자사 제품을 노출시키는 것이 아니라,

재치 있는 말장난과 상황 설정으로 소비자들에게

재미를 준 점이 돋보이는 광고였습니다.

 



  •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
  • 페이스북 공유하기
  • 트위터 공유하기
  • 트위터 공유하기
  • 트위터 공유하기
댓글
댓글쓰기 폼